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보]원희룡 제주지사, 제2공항 기본계획 추진 받아들이기로

기사승인 2019.02.20  12:01:24

공유
default_news_ad1

- "제2공항 반드시 필요"...국토부 용역 적극 수용 밝혀
제2공항 연계 도민이익 및 상생발전전략 수립하기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2공항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의 기본계획 수립 용역 추진을 받아들이겠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0일 도청 기자실에서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과 관련한 도정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 김관모 기자

원 지사는 20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제2공항은 추진은 미래 항공수요에 찬력적으로 대응하고 안전과 편의를 확보하기 위한 필수적인 사회기반시설"이라며 "포화상태에 이른 제주공항 안전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따라서 원 지사는 그동안 제2공항 입지선정 사전타당성 조사 과정의 논란과 관련해 국토부의 손을 들었다.

원 지사는 "정부는 입지선정에 문제를 제기하는 측의 의견을 존중해 유례없는 재조사까지 했으며, 그 결과 성산이 최적지가 됐다"며 "정부는 오름이나 동굴 훼손, 민간공항 건설도 확인했다"고 했다.

특히 "제2공항 추진은 5조 원 가까운 재원이 투입되는 제주 사상 최대 규모의 국책사업"이라며 "미래세대의 경제활동 기회를 확대시키며 제주의 경제지도를 완전히 바꿀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이기도 했다. 

따라서 원 지사는 "때를 놓쳐서는 안 된다"며 "오는 6월까지 수립되는 정부의 기본계획에 지역주민과 도의 입장을 반영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역주민 지원대책과 중장기 투자계획,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제2공항 연계도로가 기본계획에 포함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제2공항 건설과 연계한 제주발전계획에 도민의 이익이 반영되도록 도정 차원의 '제2공항 연계 도민이익 및 상생발전전략'을 수립하겠다는 계획도 내놓았다.

구체적으로는 ▲청정과 공존의 핵심가치 창출방향, ▲지역주민 정주환경 개선과 삶의 질 제고방안, ▲지역주민 소득창출방안, ▲제주도 신성장 기반구축 및 제주경제 활성화 방안, ▲제주도 신성장 기반구축 및 경제활성화 방안 등이 담긴다.

원 지사는 "도민과 폭넓게 소통하고 다양한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정부의 기본계획에 반영하겠다"며 "사회협약위원회를 통해 이슈에 도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활발한 논의가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1
4

김관모 기자 whitekgm@naver.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주간 핫이슈 TOP 1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