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갈등 불러온 제주국제관함식 조성한 해군 장교에게 명예도민증?

기사승인 2019.03.12  13:38:45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도 2019년 명예도민에 최성목 인사참모부장 추천
"설명회 등 민원 사전 예방 공적" VS "상처만 준 행사가 공로?"

제주특별자치도가 제7기동전단장 출신 최성목 한미연합사령부 인사참모부장(55세)을 명예제주도민으로 추천했다. 강정마을에 다시금 갈등을 몰고왔던 제주국제관함식의 성공적인 개최를 주된 이유로 내세우고 있어서 다시금 논란이 일고 있다.

최성목 한미연합사령부 인사참모부장

도는 지난 2월 28일 제주도의회에 34명의 제주도 명예도민 수여대상자 동의안을 제출했다.

그런데 이번 수여대상자 중 최성목 인사참모부장이 있어서 논란이 예상되고 있다.

◎최성목 참모부장, 국제관함식 민원 사전 예방했다?

최 참모부장은 지난 2018년 1월부터 11월까지 제주해군기지에서 제7기동전단장을 역임하면서, 지난해 10월에 열린 제주국제관함식 행사를 이끌었다.

도는 최 참모부장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공익적 대민지원 활동으로 제주도민과 함께하는 해군으로 탈바꿈시켰으며, 내실있는 부대행사를 통해 지역 호국보훈과 4·3희생자 명예 선양에 기여했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공적사항에 ▲제주도민과 상생·화합하는 해군 구현, ▲내실있는 부대행사로 호국보훈 및 4·3 희생자 명예 선양 기여, ▲성공적인 '2018 국제관함식' 개최로 제주 위상 제고 등을 기재했다.

제주도청 청사

특히 문제가 되는 것은 마지막 부분인 국제관함식 개최 부분이다.

도는 최 참모부장이 국제관함식 여건을 조성하면서 "주민 부대 초청 및 설명회(10회)를 통해 관힘식 개최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홍보했으며, 강정·화순·법환 어촌계 설명회(2회)로 민원을 사전에 예방했다"며 그 이유를 들었다.

또한, 제주도의 평화의 섬 이미지 제고와 홍보를 했으며, 외국함 항무지원 비용과 평균 3천여명의 외국함 승조원의 문화탐방 등으로 총 64억여원의 경제적 수익을 창출했다는 것.

◎갈등과 상처 컸던 관함식...강정 반대주민들 분개

그러나 주민설명회로 민원을 사전에 예방했다는 말은 사실과 다른 점이 많다.

해군측은 지난해 3월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국제관함식 개최를 예고하면서 주민들이 원하지 않으면 강정에서 개최하지 않겠다고 발언했다. 이에 강정마을회는 총회를 통해서 관함식 개최 반대를 가결했지만, 해군의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고 청와대와 해군의 회유로 국제관함식은 강행됐다.

2018년 10월 제주국제관함식 당시 강정주민과 활동가들이 관함식 개최를 반대하면서 반발하고 있다.(자료사진=제주투데이DB)

이 과정에서 국제관함식 개최 찬반으로 주민간의 갈등이 다시금 격화됐고, 관함식 내내 강정주민과 단체들이 관함식을 반대하는 집회가 열렸다. 그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관함식 개최를 반대하는 주민을 제외하고 주민 간담회를 가져서 빈축을 사기도 했다.

제주도 자치행정과의 한 관계자는 "주민의 반발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은 알고 있지만, 대통령이 참석하는 행사를 이끌었다는 점을 감안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강동균 강정마을 해군기지반대주민회장은 "해군기지를 짓고 국제관함식을 하면서 얼마나 강정주민을 괴롭혔는데, 이런 사람에게 명예도민증을 주려고 하느냐"며 "제주도지사가 제정신으로 할 수 있는 일이냐"고 분개했다.

4
0

김관모 기자 whitekgm@naver.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주간 핫이슈 TOP 1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