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고] 갑이 더 친절한 三樂道로 띄워보자

기사승인 2019.03.18  16:51:50

공유
default_news_ad1

- 고석만/ (사)제주친절문화발전연대 이사

고석만/ (사)제주친절문화발전연대 이사

갑질없는 친절문화! 친절삼락 평화제주!

백범 김구선생은 백범일지 나의 소원에서 높은 수준의 문화국가 즉 홍익인간 문화대국을 꿈꾸면서 오직 한없이 가지고 싶은 것은 높은 문화의 힘이라고 말했다.

최근 사회논란이 되는 갑질관행도 누구에게나 잡재된 갑질심리에서 비롯된 것으로 높은 수준의 숙성된 공동체 친절문화로 변화되어야 근본적으로 뿌리뽑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즉 곳곳의 생활문화에서 사람섬기는 작은 친절이 큰 울림이 되고 그 씨앗이 누구에게나 잠재된 갑질심리를 삼키면서 평화의 꽃을 피워낼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필자는 공자가 일찍이 군자된 자의 세가지 즐거움으로 군자삼락을 설파했듯이 누구나 참여하면서 나부터 실천하는 지속가능한 생활문화로서 발전하기 위한 친절문화 3락을 상상해 보았다.

그 첫째가 사람을 섬기는 즐거움이다,

정약용 선생은 누가 부모이고 누구의 자식인지 모를정도로 차별하지 말아야 형제간 우애가 깊어진다고 했다.

돈이 좌우하는 부르주아들 게임에서도 누구나 차별하지 않고 사람을 섬겨야 진정한 즐거움이 있다는 것이다.

둘째가 신뢰를 높이는 즐거움이다.

무늬만 친절보다 상대방 눈높이에 맞춰 믿음의 씨앗을 심어주면서 높은 기대감을 갖게 해주는 즐거움인 것이다.

셋째가 공공성의 가치를 추구하는 즐거움이다.

인간존중을 통해 평화롭고 건강한 사회적 자본이 되어 더불어 살아가는 공공성의 가치를 추구하는 즐거움이 있다는 것이다.

결국 바람과 돌 그리고 여자가 많은 삼다도에서 이제는 친절문화를 통한 세가지 즐거움으로 더불어 사는 삼락도로 발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세계평화의 섬 제주가 친절문화 3樂을 통해 친절문화의 메카로서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에 널리 알려지면서 지구촌 곳곳 사람들로부터 주목받는 날이 올수 있기를 기대하는 소박한 꿈을 그려본다.

갑질없는 친절문화! 친절삼락 평화제주! 갑이 더 친절한 3樂道로 띄워보자.

 

10
0

제주투데이 webmaster@ijejutoday.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유근 2019-03-26 11:09:28

    고석만님의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모든 사업은 한번 오셨던 분들이 다시 오고 싶어 하면 성공하고 다시 오지 않으면 실패한다. 관광도 마찬가지다. 그런데 관광은 경치도 중요하지만 안락함이 더 중요시되고 있다. 친절하지 않은 관광지는 오래 지속할 수가 없는 것이다. 요즘 오버 투어리즘이 문제가 되고 있는데, 도민들의 생활에 불편을 적게 주면서 소득을 올리려면 고급관광객들이 찾는 관광지로 만들어야 한다. 고급관광객들을 끌어들이려면 우리 모두 친절하지 않으면 안 된다. 친절삼락을 실천하여 우리 고장을 고급관광지로 만들었으면 한다.신고 | 삭제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주간 핫이슈 TOP 1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