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녹지병원 4자협의...공공병원 전환 전제로 해야"

기사승인 2019.04.15  18:06:43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제주투데이DB)

“정부·제주도·녹지그룹·JDC 4자협의를 통해 녹지국제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전환하는 해법을 찾아야 한다.”

제주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 취소의 최종결정을 앞둔 가운데 보건의료노조는 15일 성명을 내고 이같이 촉구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지난주 12일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 취소절차의 일환으로 청문주재자(오재영 변호사)가 청문의견서를 제주도에 제출했다. 이제 제주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 취소 여부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결단만이 남은 상태”라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원희룡 지사에게 “부실한 사업계획 승인, 우회투자 의혹, 유사사업 경험 부재 등에도 불구하고 이루어진 ‘묻지마 개설허가’의 잘못을 인정하고 제주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를 즉각 취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제주 영리병원 사태에 대해 “애초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돈벌이의 수단화했던 정부와 제주도, JDC, 녹지그룹 모두의 합작품인 만큼 공공병원 전환 문제 역시 4주체(정부·제주도·녹지그룹·JDC )의 의지와 책임 있는 논의 없이는 불가능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제주도의회에서 제안한 정부, 제주도, 녹지그룹, JDC 4자협의 구상에 동의의 뜻을 밝힌 보건의료노조는 정부, 제주도, 녹지그룹, JDC 4자협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제주 녹지국제병원의 공공병원 전환 △제주도의 과오 인정 및 대도민 사과 △녹지병원 측의 국민여론 반영 및 소송취하 △정부의 적극적인 개입 △JDC의 투자개발사업전면재검토 등이 전제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보건의료노조는 4자협의가 “누가 더 잘못했나를 다투는 소송이 아닌 공공병원 전환의 답”을 찾는 과정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1
1

김재훈 기자 humidtext@gmail.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주간 핫이슈 TOP 1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