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보전지역관리조례 부결에 김태석 의장, "시일야방성대곡"

기사승인 2019.07.11  15:33:50

공유
default_news_ad1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제주도 보전지역관리에 관한 조례개정안 부결에 "시일야방성대곡(是日也放聲大哭)"이라는 말로 11일 임시회 폐회사를 갈음했다.

김태석 의장이 폐회사를 하고 있다.(자료사진=제주도의회)

김태석 의장은 보전지역관리 조례안이 도의회의 자기결정권을 강화시키는 길이라면서 찬성 의견을 보여왔다. 아울러 제주도가 제2공항 공론조사를 해야한다면서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압박하기도 했다.

따라서 김 의장은 상정 보류됐던 조례안을 의장 직권으로 본회의에 상정시켰다. 

하지만 도의원들의 뜻은 김 의장의 생각과 달랐다.

재적의원 40명 중 21명이 반대나 기권표를 던지면서, 조례안을 부결시킨 것이다. 

이에 김 의장은 미리 준비했던 폐회사를 모두 생략하고 "시일야방성대곡"이라는 말을 남기고 임시회를 마쳤다.

이 말은 1905년 을사조약이 체결된 이후 장지연 황성신문사 사장이 1905년 11월 20일 논설에 올렸던 글의 제목이다. 그 뜻은 "이날, 목놓아 통곡하노라"이다.

0
1

김관모 기자 whitekgm@naver.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주간 핫이슈 TOP 1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